[영양]산란계 시산시기 사료섭취량의 중요성

관리자

산란계 시산시기 사료섭취량의 중요성

- 한양아카데미 21호 -



  산란계의 생산성은 육성기간 증체관리 뿐만 아니라, 수란관 발달시기의 증체관리, 산란예비사료의 사용 시기, 점등자극의 체중과 일령, 사료내 칼슘의 용해도와 함량의 적정성, 육성기간 또는 산란기간 중의 전염성 질병 등 많은 요인에 의해 영향을 받게 됩니다. 그렇기 때문에 육성기간 증체관리가 잘 되었음에도 불구하고 계군의 생산성이 기대에 미치지 못하는 경우를 종종 관찰하곤 합니다.


  이번 한양아카데미 21호에서는 산란계의 생산성에 영향을 미치는 여러 요인 중 육성시기만큼 중요한 ‘시산시기 사료섭취량의 중요성’에 대해 말씀드리고자 합니다.


  시산시기의 성성숙이 곧 체성숙의 종료를 의미하는 것은 아닙니다. 점등자극 이후 산란율 50% 시점까지 많게는 주간 100g(17-18주령 내외 수란관 집중 발달시기), 적게는 최소 40g 이상씩 꾸준하게 체중이 증가하여, 산란피크를 지나 32주령에 비로소 산란계의 체중이 완성됩니다. 따라서 이 시기에는 체중이 증가하고, 산란율이 급격히 오르는 비율만큼 섭취량도 충분히 빠르게 오르도록 해야 하는 시기입니다.


  많은 전문가가 육성후반기부터 시산시기 동안의 섭취량 부족이 곧 증체의 부족을 의미하고, 증체의 부족이 난중, 산란지속성, 누적산란수와 같은 산란 생산성의 부족으로 이어진다고 강조하고 있는데요. 이것을 확인하기 위해 최근 5년간 사양가 고객께서 공유해주신 84개 계군 자료를 바탕으로 21주령 섭취량과 산란 생산성 간 실제 상관성을 분석해보았습니다.


■25주령 난중과 21주령 섭취량

그림1은 21주령 섭취량과 25주령 난중의 관계를 그래프로 나타낸 것입니다. 난중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변수를 제외해보기 위해 체중 1,400g 이후에 점등자극을 실시한 계군 만을 대상으로 분석하였습니다. 21주령 섭취량이 100g에 미치지 못한 계군 중 25주령 난중 57g을 넘는 비율이 29% 수준에 불과하였으나, 21주령 섭취량 100g을 초과한 계군의 대부분이 25주령 난중 57g을 초과하였습니다 (그림1a,b).


그림1. 국내 84개 계군 중 체중 1,400g이후에 점등자극을 실시한 계군의 21주령 사료섭취량과 25주령 난중. (a)21섭취량이 100g에 미치지 못한 계군이 25주령 난중 57g을 넘을 확률이 29%에 불화하였으나, 100g을 넘은 계군에서는 그 확률이 90%에 가까웠다. (b) 섭취량을 10g 단위로 그룹화하였더니 21주령 사료섭취량과 25주령 난중간에 정확한 정비례 관계를 확인할 수 있었다.



■산란지속성과 21주령 섭취량

  그림2는 21주령 섭취량과 산란지속성 간 관계를 볼 수 있는 자료입니다. 그림 1, 2와 동일한 계군자료를 대상으로 작성된 챠트입니다. 21주령 섭취량이 95g 이하인 계군은 주 평균 산란율이 90% 이상인 주수가 평균 18주간에 불과한 반면, 105g 이상인 계군은 평균 29주간, 최대 36주간 동안 90% 이상을 유지하였습니다 (그림2a,b).


그림 2. 국내 84계군으로부터 산출한 21주령 사료섭취량과 산란 지속성의 상관관계.(a)21주령 섭취량 100g 미만인 그룹에서는 산란율 90% 이상을 유지한 주수가 30주간 미만인 반면, 100g을 넘은 그룹의 절반 이상이 30주간을 초과하였다. (b)산란 지속성에 있어서도 그림1,2와 마찬가지로 섭취량과 정비례 관계를 나타내고 있다.


■헨하우스산란수와 21주령 섭취량

  마지막 챠트(그림3)에서는 21주령 섭취량과 60주령 헨하우스 산란수 간 관계를 확인하였는데요. 헨하우스산란수는 산란수와 폐사율이 반영된 수치로 계군의 최종 생산성을 의미하는 수치입니다. 21주령 섭취량이 95g 이하였던 계군은 평균 241개에 그쳤으나, 그 이상의 계군에서는 평균 260개 내외로 성계사 입식 수당 19개를 추가 생산하였습니다 (그림3a,b).  8만수 계군으로 가정한다면 60주령 기준, 150 여 만개 계란 추가 생산한 것입니다.  


그림3. 국내 84개 계군으로부터 산출한 21주령 사료섭취량과 60주령 헨하우스 산란수와의 상관관계.(a) 실제 계군의 기록을 바탕으로 21주령 섭취량을 100g이상 초과시킨다면 적어도 250개 이상의 60주령 헨하우스 산란수를 기대해 볼 수 있다. 반면, 이에 미치지 못했다면 그 계군은 250개에 미치지 못할 확률이 80%를 넘을 것으로 추론해볼 수 있다. (b) 섭취량을 10g 단위로 그룹화하면 21주령 섭취량은 60주령 헨하우스 산란수와 정확한 정비례 관계를 확인할 수 있었다.


  일반적으로 육성 후반기 사료 섭취량이 전반적으로 좋지 않은 계군이 시산시기 섭취량도 부족한 경우가 많습니다. 이 경우, 섭취량 부족의 원인을 반드시 찾아야 하겠지만 이와는 별개로, 영양소 섭취를 늘릴 수 있는 조치를 즉각 시행해 주는 것이 중요합니다. 섭취량의 부족이 증체에 영향을 주는지 확인하기 위해 32주령까지 최소 격주로 체중을 측정하는 것이 필요하며, 섭취량 개선을 위해서는 『한양아카데미 20호』에서 다루었던 심야급이가 좋은 대안이 될 수 있고, 섭취량이 부족한 만큼 영양소 함량을 높여주는 방법도 유효한 방법입니다.


  어떠한 조치로도 섭취량 유도가 쉽지 않다면 섭취량이 100g에 도달할 때까지 사료 첨가용 종합비타민을 최대 권장량 수준으로 급이해보시기 바랍니다. 비타민과 미네랄은 그 자체의 부족분을 채우는 의미도 있고, 다양한 영양소의 이용을 촉진하는 역할도 하므로 결과적으로 증체나 계란 생산에 긍정적인 영향을 주게 됩니다.


문제해결을 위해 좀 더 상세하고 개별적인 접근을 원하신다면 저희 한국양계㈜의 기술지원을 받아보시기를 권해드립니다.